예술과 취미에 진심인 나 
무대 위에서 '나'와 '우리'를 만났다

기억을 기념으로 만들 수 있는 시간. 내 삶의 한 켠에 이미 있던 예술을 만나는 우리(들)의 시간을 기록합니다.

CLUB-PAN 다시보기


"이렇게 해보니까

한번 더 해보고 싶어요"

"요즘 취미 모임이 많지만 이렇게 진짜 대학로 소극장에서 공연까지 할 수 있는 건 본 적이 없거든요. 

모든 것이 온라인으로 변해버린 시대, 직접 만나서 호흡하고 소통하는 공연의 매력을 느낄 수 있어서 너무 좋았어요. ."